바둑정보

  • home
  • 바둑공부방
  • 바둑정보
조회 수 461 댓글 0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 열려
한우진, 16대 어린이 국수에 올라

 

▲제16회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국수전 대회장 전경
 

한화생명과 대한바둑협회는 28일(목) 63빌딩 2층 그랜드볼룸에서 '제16회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결선을 개최했다. 한화생명 차남규 대표이사 사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240명의 어린이들이 한장소에서 일제히 대국을 펼치는 장관을 연출했다.


올해로 16회째를 맞은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 은 6월 4일(토)부터 7월 10일(일)까지 전국 24개 지역에서 1만여명의 어린이들이 예선전을 치러 예선을 통과한 240명의 어린이 기사들이 이날 결선 대국을 펼쳤다. 세계 국수전답게 한국은 물론 중국, 베트남, 일본, 대만, 인도네시아, 태국, 러시아, 루마니아 등 아시아 및 유럽의 해외 어린이들도 대국에 참가했다.


참가선수와 가족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해외 참가선수들을 대상으로 국기 페이스페인팅 이벤트를 열어 국가대표로서의 자긍심을 느끼는 시간을 가졌다. 알파고 생중계로 이목을 끌었던 박정상 9단과 김여원 캐스터 부부는 ‘토크콘서트’를 통해 바둑기사로 성장하며 겪었던 경험을 생생하게 전달했다. ‘토크콘서트’는 어린이 바둑기사를 둔 부모들에게 자녀의 진로에 대한 고민과 불안감을 해소해 주는 자리가 되어 큰 호응을 얻었다.


올해는 한국바둑의 전설인 유창혁 9단이 처음으로 국수전 대회장을 찾아 박정상 9단, 박지은 9단, 김혜민 7단과 함께 사인회를 열어 어린이 기사들을 만났다. 특히 이들 4명의 프로기사는 60여명의 어린이 기사들과 지도다면기 대국을 펼쳐 바둑 꿈나무들에게 큰 가르침을 주었다. 조훈현 의원은 직접 함께 하지는 못했지만 영상을 통해 어린이들을 격려하며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 에 대한 큰 관심을 보여주었다.


한화생명 차남규 대표이사 사장은 “올해 3월 이세돌 9단과 알파고가 펼친 세기의 대결은 한국 바둑의 위상을 전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한화생명은 제2, 제3의 이세돌 육성을 위해 바둑을 사랑하는 어린이들에게 꾸준한 지원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한화생명이 2001년부터 16년동안 운영하고 있는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은 프로바둑기사의 등용문으로 독보적인 위상을 확보하고 있다. 우승자 15명 중 12명이 프로기사로 성장하였다. 이동훈 8단(9회)과 신민준 5단(11회)은 올해 제 21기 GS 칼텍스배와 제 4기 메지온배 오픈 신인왕전에서 각각 우승했고 나현 6단(7회)과 신진서 6단(11회)도 작년 주요 대회에서 우승하는 등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번 대회 국수부 우승은 한우진(만 11세, 신도림초등학교 5학년) 군이 차지했다.(흑7집반승) 한우진 군은 바둑을 좋아하는 외삼촌의 권유로 6살부터 바둑을 두기 시작했으며 작년 제15회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에서 3승2패의 성적을 거뒀다. 또한 한우진 군은 작년 장관배 최강부에서 우승했고 올해 소년체전 서울 대표로 출전해 금메달을 따기도 했다. 소년체전 금메달에 이어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국수전의 금메달도 따낸 것이다.


한우진 군은 “하루 10시간씩 바둑 공부를 하지만 힘들지 않고, 특히 실전 바둑을 둘 때가 가장 즐겁다”며 “같은 도장 소속인 이동훈 사범(프로 8단)처럼 열심히 노력해 중학교 1학년에는 입단하고 싶다”라고 우승소감을 밝혔다. 이동훈 8단도 2009년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2등은 정우진(만 11세, 목동초등학교 5학년) 군이 차지했다. 정우진 군은 한우진 군과 같은 도장 소속으로, 평소에도 동갑내기로 이름도 똑같아 친한사이면서 라이벌이었으나, 이번 결승에서 중반 실수로 인해 패배했다.

▲어린이 국수에 오른 한우진 군

 

[자료제공:한국기원]